정책뉴스

정책뉴스

양평 매월리 황거 금광굴 등 7곳 ‘국가 산림문화자산’ 지정 2022-12-09
원문보기

산림청은 경기 양평 매월리 황거 금광굴 등 역사·생태·경관성이 뛰어난 7곳을 ‘국가 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했다고 8일 밝혔다.

산림청은 지난 2014년부터 숲, 나무, 자연물 등 산림문화적으로 가치가 높은 대상을 발굴, 국가 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관리하고 있다.

현재까지 이번에 새로 지정된 7곳을 포함, 전국에 총 87곳의 국가 산림문화자산이 지정돼 있다.

양평 매월리 황거 금광굴.
양평 매월리 황거 금광굴.

이번에 국가 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된 곳은 ▲양평 매월리 황거 금광굴 ▲충주 온정동 마을 금송절목과 동규절목 등 일괄 ▲충주 미륵리 봉산표석 ▲청주 포플러 장학 관련 기록 ▲음성 연리근 느티나무 ▲보은 금굴리 소나무 마을숲 ▲괴산 문법리 느티나무 마을숲  등이다.

산림청은 지정된 국가 산림문화자산의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해 매년 접근성, 활용성 등을 고려해 탐방로 정비, 편의시설 조성 등 명소화 사업을 선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또 지정된 국가 산림문화자산을 국민들이 쉽고 편하게 찾을 수 있도록 안내하는 국가산림문화자산 안내서(가이드북)도 발간할 예정이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산림문화자산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현재와 미래세대들이 산림의 중요성과 가치를 인식하고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역민과 함께 관리하고 적극적으로 활용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문의: 산림청 산림복지국 산림휴양등산과 042-481-4215


[자료제공 :정책브리핑(www.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