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기관별 검색

  • 부처
  • 위원회
  • 기관명 찾기
  • 고용노동부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교육부
  • 국방부
  • 국토교통부
  • 기획재정부
  • 농림축산식품부
  • 문화체육관광부
  • 법무부
  • 보건복지부
  • 산업통상자원부
  • 여성가족부
  • 외교부
  • 중소벤처기업부
  • 통일부
  • 해양수산부
  • 행정안전부
  • 환경부
  • 국가보훈처
  • 대통령경호처
  • 법제처
  • 식품의약품안전처
  • 인사혁신처
  • 경찰청
  • 관세청
  • 국세청
  • 기상청
  • 농촌진흥청
  • 대검찰청
  • 문화재청
  • 방위사업청
  • 병무청
  • 산림청
  • 새만금개발청
  • 소방청
  • 조달청
  • 질병관리청
  • 통계청
  • 특허청
  • 해양경찰청
  •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 공정거래위원회
  • 국가인권위원회
  • 국민권익위원회
  • 금융위원회
  • 방송통신위원회
  • 원자력안전위원회

정부기능분류체계(BRM) 검색

  • 전체
  • 공공질서및안전
  • 과학기술
  • 교육
  • 교통및물류
  • 국방
  • 농림
  • 문화체육관광
  • 보건
  • 사회복지
  • 산업·통상·중소기업
  • 일반공공행정
  • 재정·세제·금융
  • 지역개발
  • 통신
  • 통일·외교
  • 해양수산
  • 환경

주제가이드 선택

  • 전체
  • 공공질서및안전
  • 과학기술
  • 교육
  • 교통및물류
  • 국방
  • 농림
  • 문화체육관광
  • 보건
  • 사회복지
  • 산업·통상·중소기업
  • 일반공공행정
  • 재정·세제·금융
  • 지역개발
  • 통신
  • 통일·외교
  • 해양수산
  • 환경

POINT 정책정보포털

메뉴보기 검색하기
  • 상세검색
  • 다국어입력

상세검색

발행연도

정렬

원문유무

발행연도



상세정보

‘일ㆍ생활 균형’으로의 패러다임전환을 위한 이론적 검토와 법제 정립에 대한 연구
A Study on Reviewing theory and Redesigning the legal system to paradigm shift the Work-Life Balance

저자 한광수
Han, Gwang-soo
수록출판물 사회법연구, 04/30/2017, Vol. 31, p. 147-193
발행처 한국사회법학회, 2017.
발행연도 2017
주제 일과 생활의 균형
남녀고용평등 및 일ㆍ가정양립지원법
근로자의 사회적기본권의 공동헌장
가정친화전략
보편적 돌봄권
Work Life Balance
Equal Employment Opportunity And Work-Family Balance Assistance Act
Community Chapter of the fundamental Social Rights of Workers
family-friendly strategy
The right of general care
언어 한국어(KOR)
ISSN 1738-1118
데이터베이스 eArticle
초록 저출산ㆍ고령화 및 여성의 사회진출에 대한 일ㆍ가정양립을 위해 2008년 「남녀고용평등법」을 「남녀고용평등과 일ㆍ가정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로 변경, 각종 제도시행을 하고 있지만 아직 우리사회의 일ㆍ가정양립문화의 완전한 정착은 요원하기만 하다. 여성의 일ㆍ가정 양립을 위한 정책과 임신 및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에 대한 재취업 및 창업 활성화 지원, 여성인재뱅크 설립 등 다양한 여성의 일자리창출 정책을 개발해 여성의 고용률을 높이는 동시에 인구절벽에 따른 생산가능인구 부족현상을 대체해 나가는 법과 정책이 필요하다. 저출산ㆍ고령화 문제를 이미 겪은 유럽 국가들(스웨덴ㆍ영국ㆍ프랑스 등)에서도 일ㆍ가정 양립을 넘어 ‘일ㆍ생활 균형 정책(Work Life Balance Policies)’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이러한 정책의 실시를 통해 출산문제의 해결을 기함은 물론 고령화 문제, 취업률 제고 등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일ㆍ생활 균형에 대한 요구는 여성의 노동참여라는 정책적 ‘당위성’이 아니라 맞벌이 가족 증가와 2인 소득자 사회 진입이라는 ‘현실변화’에 기초하여 정당화되고 있다. 특히 여성정책적 성격을 갖는 전통적 ‘일ㆍ가정 양립’ 요구에서 생활정치적 성격을 갖는 ‘일ㆍ생활 균형’ 요구로 방향전환된 데에는 무엇보다도 저출산ㆍ고령화라는 근대적 젠더체제의 부작용이 기인한 바가 크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관찰되는 일ㆍ생활 균형으로서의 패러다임 전환은 실제로 저출산ㆍ고령화라는 인구학적 위기의식에 기초해 있고, 이와 관련해서 논의의 축은 노동시간의 재편으로 귀결된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일ㆍ생활 균형에 대한 요구는 노동권과 부모권을 조화시키는 문제로 전환된다. 남성의 육아권이나 돌봄노동에 대한 선언적 수준이 아닌 가정의 유지를 위해 반드시 전제되어야 하는 권리임과 동시에 의무로서 정착될 필요가 있다. 또한, 가정내에서의 부모동권의 실현에서 비혼화, 만혼화에 대비한 1인 가족 시대에 부합하는 노동권으로서 국민적 권리로 인식하고 실현해야 할 때이다.
The only problem with this time-old growth paradigm is it can neither last forever nor work well any longer in a post-industrialized Korea. According to an OECD report, Koreans work for an average of 2,316 hours a year, 30 percent more than the average 1,768 hours put in by the 30-member club of the world's richest countries, and far longer than runner-up Hungary's 1,986 hours. Unfortunately, Koreans' level of satisfaction with their jobs hits the bottom level among OECD members, and their labor productivity stands at a mere 65 percent of the industrial countries' average. It is small surprise then the government has recently decided to move toward reducing the nation's notoriously long working hours. The conclusion is that ‘Balance is something impossible’, ‘Work as a negative experience’, Workplace ‘being seized with fear’, ‘Teamwork=Something sorry’ etc. No matter how good Work-Family Balance Policies may be, it just wouldn’t good in poor work place. We must try to create a virtuous cycle of more government’s investment, more corporate efforts, and higher social concern. Changing the nation's labor paradigm is a long-term issue that can greatly can affect the work and life of all Koreans, and not the one that should be worked out in haste to show to foreign guests. Unless the new system works to expand social safety networks and leads to a more employment-friendly labor environment, it could only end up as aggravating both the work and lives of Koreans. There was a time when the boundaries between work and home were fairly clear. Today, however, work is likely to invade your personal life - and maintaining work-life balance is no simple task. Despite the worldwide quest of Work-Life Balance, very few have found an acceptable definition of the concept. Here's a proven definition that will positively impact your everyday value and balance starting today. Let's first define what work-life balance is not. Work-Life Balance does not mean an equal balance. Trying to schedule an equal number of hours for each of your various work and personal activities is usually unrewarding and unrealistic. Life is and should be more fluid than that. Your best individual work-life balance will vary over time, often on a daily basis. The right balance for you today will probably be different for you tomorrow. The right balance for you when you are single will be different when you marry, or if you have children. There is no perfect balance everybody should be striving for. The best work-life balance is different for each of us because we all have different priorities and different lives. However, at the core of an effective work-life balance, there are two key concepts, daily achievement and enjoyment. Most of us already have a good grasp on the meaning of achievement. But let's explore the concept of enjoyment a little more. Enjoyment does not just mean “Ha-Ha” happiness. It means Pride, Satisfaction, Happiness, Celebration, Love, A Sense of Well Being and all the joys of Living. That's true for all of us. Life will deliver the value and balance we desire when we are achieving and enjoying something every single day.
내용참고 <국문초록> Ⅰ. 들어가는 말 Ⅱ. 우리나라 일ㆍ가정 양립의 법적 구조와 실효적 전제 Ⅲ. 일ㆍ가정 양립의 국제법적 근거와 각국의 동향 Ⅳ. 결론-일ㆍ가정 양립을 넘어 일ㆍ생활 균형으로 참고문헌
등록번호 edsers.301900
문서유형 Article
Text
원문URL http://www.earticle.net/Article.aspx?sn=301900
스크랩